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LG전자, 공기 청정 기능 강화 '벽걸이 에어컨' 선보여

입력 : 2017-04-21 10:30:27 금     노출 : 2017-04-21 10:32:00 금
이시우 기자 hbjunsa@idomin.com

LG전자가 미세먼지에 대한 소비자 관심이 높아지는 점에 착안해 공기 청정 기능을 강화한 벽걸이 에어컨을 새롭게 선보인다.

LG전자가 19일 출시한 휘센 벽걸이 에어컨 신제품(모델명 SQ072PS1W)은 공기 청정 적용 면적이 냉방 면적과 같은 24.4㎡(약 7평)이다. 이는 국내 벽걸이 에어컨 중 최대다.

이날 출시한 신제품은 국내 벽걸이 에어컨 중 처음으로 입자 지름이 1㎛(마이크로미터, 1㎛는 백만 분의 1m) 이하인 극초미세먼지도 감지할 수 있는 'PM1.0 센서'를 탑재했다. 실내 먼지 상태를 실시간으로 파악해 공기 질이 좋지 않으면 자동으로 공기청정 기능을 작동한다.

이 제품은 △이온을 배출해 공기 중의 담배 연기·먼지 등을 흡착시켜 유해물질을 모아주는 '집진 이오나이저' △황사 먼지·초미세먼지 등을 효과적으로 제거해주는 '초미세플러스 필터' 등을 갖췄다. 한국공기청정협회에서 부여하는 CAC(Certification Air Conditioner) 인증도 받았다.

321.jpg
▲ LG전자가 미세먼지에 대한 소비자 관심이 높아지는 점을 감안해 공기청정 기능을 강화한 휘센 벽걸이 에어컨을 출시했다. 이 제품은 공기청정 적용 면적이 냉방 면적과 동일한 24.4제곱미터로 국내 벽걸이 에어컨 중 최대이다. /LG전자

또 실내 먼지 상태를 직관적으로 보여주는 디스플레이는 사용 편의성을 높였다. 파란색·녹색·주황색·빨간색 등 4단계로 실내 공기 청정도를 표시해 사용자가 실시간으로 쉽게 확인할 수 있다. LG 휘센 벽걸이 에어컨은 '아이스 쿨파워' 기능으로 일반 냉방 모드보다 4도 더 차가운 바람을 강력하게 내보내 더 빨리 실내를 시원하게 해준다. 바람 세기를 4단계(약풍·중풍·강풍·자연풍)로 조절할 수 있다. 사용자는 실내 온도가 일정 수준 내려가면 '간접풍' 기능으로 차가운 바람을 직접 맞지 않아도 쾌적함을 느낄 수 있다.

이 제품은 에어컨이 꺼진 후 제품 내부 습기를 자동으로 제거하는 '자동 건조' 기능도 갖춰 곰팡이·세균 번식을 방지해 에어컨 내부 위생 관리도 편리해졌다. 또 LG전자가 10년 무상 보증하는 '인버터 컴프레서'를 탑재해 에너지효율은 1등급이다. 슬림한 디자인으로 인테리어 효과도 좋다. 가격은 출하가 기준 105만 원이다.

LG전자 에어솔루션사업부장 이감규 부사장은 "실내 공기를 효과적으로 관리하려는 고객 니즈를 맞춘 차별화한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강조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이시우 기자

    • 이시우 기자
  • 직전 자치행정1부(정치부) 도의회.정당 담당 기자로 일하다가 최근 경제부 (옛 창원지역) 대기업/창원상의/중소기업청 경남지역본부/한국산업단지공단 경남지역본부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