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통영 원문성 보존구역 확대·추가 발굴해야"

민주당 보존대책위, 문화재청 방문해 의견 전달

2017년 07월 20일(목)
허동정 기자 2mile@idomin.com

통영 대규모 아파트 건립 과정에서 발견된 삼도수군통제영 관문인 원문성 보존 대책과 관련, 더불어민주당 원문성보존대책위원회가 18일 문화재청을 방문했다.

위원회는 이날 문화재청에 원문성 보존을 촉구하는 '보존 3개 사항'을 전달했다.

위원회가 전달한 3개 사항은 △성벽 좌우 7m를 남기고 원문성터를 보존하기로 문화재청이 결정한 것에 대한 문제 지적 △원문성터가 발견된 반대편 죽림만 쪽 추가 발굴 계획 요구 △원문성 아래를 통과하는 지하통로 반대 등이었다.

더불어민주당 원문성보존대책위원회 강석주 위원장은 문화재청에서 "원문성 좌우 7m를 보존한다고 하더라도 주변에 20층, 약 60m 높이 아파트가 들어서면 원문성 가치나 정체성에 훼손이 있을 수밖에 없다. 좌우 7m 결정의 명확한 근거나 설명이 필요하다. 원문성 좌우의 보존 구역이 더욱 확대돼야 한다"고 요구했다.

539132_411502_3549.jpg
▲ 최근 통영서 발견된 조선시대 원문성터 모습./경남도민일보DB

또 "아파트 사업 구간 100m 정도 발굴로는 원문성의 제 모습을 보존하거나 복원할 수가 없다. 북신만에서 죽림만에 이르는 전체 성곽에 대한 추가 발굴이 필요하다. 무엇보다 원문성을 통과하는 지하통로는 원문성 훼손이 뻔하기 때문에 절대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요구에 대해 문화재청은 "매장문화재가 발굴되었을 때 지방자치단체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통영시가 앞으로 원문성을 어떤 방식으로 보존하겠다, 자금은 어떻게 마련하겠다, 문화재 지정은 어떤 식으로 추진하겠다고 해야 한다. 이런 지자체의 의지와 역할을 문화재위원회에서 전문위원들이 많이 참고한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기본적으로 '원문성 보존'에 무게를 두고 있다"며 "다만 원문성이 아직 문화재로 지정되지 않은 비지정 문화재인 점을 이해해 달라. 문화재 지정이 되어도 (개발이나 사업을 허용하는) 허용구역이 있다. 현재로서는 '문화재의 좌우 몇 m씩을 보존구역으로 지정한다'는 근거 조항은 없다. 통영 발굴 현장에서 최선의 결정을 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에 통영시 관계자는 "문화재청은 7m 보존을 결정했지만, 앞으로 원문성 보존 관리 방안을 재심의 통보할 것이라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문화재청이 '통영시 역할'이 중요하다고 한 것은 원문성 재심의 결정을 해 줄 테니, 그 결정에 따라 보존과 관리에 대한 통영시의 의지, 역할, 예산이 정말 중요하다는 뜻으로 이야기한 것이다. 통영시는 문화재청 결정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허동정 기자

    • 허동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