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 정부 소득주도성장에 동반성장 합쳐야" 

창원산업진흥원 2주년 기념식…정운찬 전 국무총리 강연서 정책 우려·기대감 표출

2017년 09월 11일(월)
이시우 기자 hbjunsa@idomin.com

창원산업진흥원 개원 2주년 기념식 초청 강사로 나선 정운찬 전 국무총리는 현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두고 우려와 기대를 함께 나타냈다.

정 전 총리는 지난 8일 오후 3시 창원컨벤션센터 3층에서 열린 '재단법인 창원산업진흥원 개원 2주년 기념 워크숍'에서 '동반성장과 한국경제'라는 주제로 강연을 했다.

그는 이날 강연에서 한국경제가 2%대의 저성장 늪에 머물러 있는 이유가 설비투자, 소비, 수출, 정부투자 중 하나 혹은 그 이상이 부진한 탓이라고 진단했다.

국내 30대 그룹이 쌓아둔 돈은 680조 원, 10대 그룹으로 좁혀도 420조∼430조 원에 이른다. 대기업은 돈이 넘치지만 투자처가 마땅하지 않고, 중소기업은 투자하고 싶어도 돈이 없는 실정으로 한국경제는 선순환 구조가 막힌 상황이다.

창원산업진흥원이 개원 2주년을 기념해 지난 8일 오후 3시 창원컨벤션센터 3층에서 연 워크숍에서 동반성장연구소 정운찬(전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 이사장이 '동반성장과 한국경제'라는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이시우 기자

이에 따라 대기업이 중소기업과 상생하고 동반성장하는 방식으로 민간 투자를 촉진해 경제 선순환을 일으키자는 게 '동반성장론'의 핵심이라고 했다. 낙수효과와 분수효과를 함께 일으킬 방안이라고도 했다.

정 전 총리는 동반성장위원장 시절 △대-중소기업 이익 공유제 △중소기업 적합업종 지정 △20억 원 미만 정부 구매 시 중소기업 제품 구매 의무화 등을 시행했다.

정 전 총리는 "현 정부는 민간 투자 대신 우선 소비에 초점을 맞췄다. 공공부문을 중심으로 일자리를 더 늘리고 최저임금을 올려 소득을 늘려 소비를 북돋운다는 것인데, 1인당 2800만 원, 전체 가계 빚 1400조 원인 상황에서 늘어난 소득이 소비로 이어질지 의문"이라며 정부 정책 방향에 이견을 제시했다.

이어 정 전 총리는 "물론 현 정부 정책이 성공하기를 누구보다 바란다. 소득(소비)뿐만 아니라 제가 주창해온 '동반성장론'을 잘 살펴 민간 투자 촉진을 위한 방안도 함께 정책에 적용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강연에 앞서 열린 개원 2주년 기념식에서 안상수 창원시장은 "지역경제 위기 극복과 미래 전략산업으로 구조 고도화를 이끌 기업 지원 전문기관 설립 필요성이 중소기업 대표로부터 꾸준히 제기됐다"며 "이런 요구에 부응하고 창원의 중추적인 싱크탱크로 탄생한 게 창원산업진흥원이다. 그 역할을 충실히 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진의장 창원산업진흥원장은 환영사에서 "100개 창원형 강소기업 육성에 온 힘을 쏟고 있다. 또한 사드 배치 파고로 어려움을 겪는 중국 시장을 대신할 동남아를 중심으로 한 '넥스트 차이나' 시장 확대를 꾀하고 있다"며 많은 관심을 당부했다

이날 행사에는 경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 등 유관기관 관계자와 기업인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이시우 기자

    • 이시우 기자
  • 직전 자치행정1부(정치부) 도의회.정당 담당 기자로 일하다가 최근 경제부 (옛 창원지역) 대기업/창원상의/중소기업청 경남지역본부/한국산업단지공단 경남지역본부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