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발언대]창원시 식생활교육지원조례의 의미

2018년 02월 13일(화)
진헌극 식생활교육경남네트워크 공동대표 webmaster@idomin.com

지난 9일 창원시의회 본회의에서 '창원시 식생활 교육 지원 조례안'이 만장일치로 통과됐다. 참으로 다행스런 일이다.

2009년 5월 식생활교육지원법이 제정된 후 10여 년 동안 17개 광역 및 55개 기초지자체의 조례가 제정되었지만, 그간 경남에서는 2012년 10월 경상남도 식생활교육 지원 조례가 제정된 것을 제외하고는 18개 시·군 중 단 한 곳도 조례를 제정하지 못한 상황에서 처음으로 제정되었기에 더욱 의미가 크다.

비록 늦게 제정되었지만, 조례 제정을 위해 앞장선 노창섭 의원을 비롯한 여러 의원들에게 지면으로나마 감사함을 전한다.

우리 사회는 지난 수십 년 동안 고도로 압축된 발전을 이루면서 개인과 가정 등의 일상적인 생활이 서구화되는 등 크게 달라졌다. 이러한 변화는 특히 식생활에서 두드러지게 나타난다.

가족 간의 식사 횟수가 예전보다 훨씬 못미치며 외식은 증가하고, 아침을 거르거나 혼자 식사하는 경우가 많으며, 서구화된 식습관으로 패스트푸드, 육류나 유지류의 섭취, 고열량, 탄산음료와 염분의 과다한 섭취 등이 크게 증가했다.

이러한 잘못된 식습관 때문에 심장질환과 암, 비만, 당뇨, 고혈압 등 생활습관병(아동성인병 역시 마찬가지) 역시 크게 증가했다. 생활습관병의 증가는 작게는 개인의 건강을 해치고, 크게는 가정과 사회의 부담을 높여 국민의 삶의 질을 높이지 못하고 오히려 악화시키는 주 요인이 되기도 한다.

더불어 오늘 우리의 식생활 현실은 어떠한가? 식량·식품의 해외 의존율은 날로 높아가고, 우리의 식량자급률은 날이 갈수록 떨어져 식량주권을 크게 위협하고 있다.

또한 식과 농의 거리는 날로 확대되어 쇠고기 파동, 멜라민 및 다이옥신 검출, GMO 식품 등 안전한 먹을거리의 안정적 공급체계 구축은 그야말로 요원한 일이 되고 있다.

식품폐기물 역시 날로 증가하여 지속가능한 생태·환경의 구축을 크게 망가뜨리고 있으며, 맛집 소개 등을 통한 잘못된 정보 또한 바른 식습관 구축과 식생활 문화 조성에 역행하고 있다.

이러한 현실이 바로 식생활교육지원법 및 식생활교육지원조례를 제정한 배경이며, 전 국민적 운동으로 발전시켜 국민의 삶의 질을 제고하고, 사회공동체를 보다 튼튼하게 구축하여 국민 모두가 행복한 삶을 추구하고자 하였던 것이다.

이러한 의미를 가지고 있기에 '창원시 식생활교육 지원 조례' 제정은 참으로 다행스러우며 반가운 일이다. 이제 '창원' 만이 아니라 경남의 나머지 17개 기초지자체에서도 하루 속히 조례 제정이 이루어지고 조례 내용에 맞게 실질적인 실천 사업이 확대, 진행되어야 할 것이다.

지난 2009년부터 다양한 식생활교육 운동과 사업을 전개한 식생활교육경남네트워크에서는 지자체 및 농협, 수협, 건강보험공단, 농촌진흥청 등 유관 기관과의 긴밀한 협의 및 협력체계 구축을 위해 노력할 것이며, 이를 통해 식생활교육 운동이 보다 발전되기를 진심으로 기대한다.

진헌극.jpg

또한 농식품부의 18년 주요업무계획 중 '국가 및 지역(8개) 푸드플랜' 추진 및 학교 과일간식 지원 등은 여러 문제점에도 불구하고 크게 환영하는 바이다. 지역의 먹을거리 체계를 공공적으로 구축하는 것은 그간 급식 및 식생활교육 운동 진영에서 일관되게 주장했으며, 이를 기초하여 국가 먹을거리 체계 구축 역시 이루어져야 한다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일이다. 이에 경상남도 및 18개 시·군의 식생활교육 운동과 지역 푸드플랜, 친환경 무상급식(과일 간식 포함)에 대한 적극적인 관심과 실천을 기대해 본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