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민석, 빙속 1500m '깜짝' 동메달…아시아 선수 최초 기록

남자 쇼트트랙도 금메달 향해 순항 … 최민정 '실격'

2018년 02월 14일(수)
이창언 기자 연합뉴스 un@idomin.com

김민석(성남시청)이 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에서 '깜짝 동메달'을 거머쥐었다.

김민석은 13일 저녁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1500m에서 1분 44초 93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키얼트 나위스(네덜란드), 파트릭 루스트(네덜란드)에 이어 3위다.

이날 15조 인코스에 뛴 김민석은 300m 구간을 중위권인 23.94초에 통과한 후 막판 스퍼트를 올려 중간 3위까지 올라섰다.

이후 남은 6명의 선수가 김민석보다 낮은 기록을 내면서 동메달을 거머쥐었다.

동계올림픽 빙속 남자 1500m에서 메달을 딴 것은 한국 선수뿐만 아니라 아시아 전체에서도 김민석이 처음이다.

13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 경기에서 김민석이 힘찬 레이스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한국 남자 쇼트트랙도 금빛 여정을 다시 시작했다. 남자 쇼트트랙 '3인방' 임효준·서이라·황대헌이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준결승에 진출했다.

강릉 아레나에서 열린 경기에서 한국 선수단 1호 금메달 주인공인 임효준은 예선 2조에 편성, 1분 23초 971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6조에 편성된 서이라는 천신만고 끝에 준준결승에 합류했다. 서이라는 역주를 펼쳤지만 3위로 결승선을 통과하는 데 그치며 '탈락 위기'를 맞았다. 하지만 비디오판독 결과 한톈위(중국) 반칙이 선언됐고, 서이라는 2위로 올라서며 준준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7조에서는 막내 황대헌이 압도적인 레이스로 1위를 차지하며 준준결승행 티켓을 차지했다. 남자 1000m 준준결승과 결승은 17일 열린다. 5000m 계주에서도 곽윤기·김도겸·임효준·황대헌이 출전한 대표팀은 결승에 안착했다. 한편, 최민정은 여자 쇼트트랙 500m 결승에서 42.59를 기록하며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비디오 판독 결과 실격 처리됐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이창언 기자

    • 이창언 기자
  • 문화체육부에서 스포츠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주 출입처는 NC다이노스입니다. 생활 체육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