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성중공업, 유상증자 성공적 마무리

삼성전자 등 계열사 주주 참여…102.8% 초과 청약

2018년 04월 16일(월)
유은상 기자 yes@idomin.com

삼성중공업이 1조 4000억여 원 규모로 추진하는 유상증자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전망이다.

삼성중공업은 지난 12∼13일 진행한 구주주 청약이 102.8% 청약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유상증자는 우리사주조합과 삼성전자 등 계열사들이 일찌감치 참여를 선언해 흥행을 주도했다. 전체 물량의 20%를 배정받은 우리사주조합 청약은 지난달 초과청약이 이뤄지며 순조롭게 마무리됐다.

또 삼성 계열사 주주들도 신뢰를 보여줬다. 최대주주인 삼성전자(지분율 16.91%) 삼성생명(3.24%) 삼성전기(2.29%) 등 계열사 주주들도 모두 참여했다. 삼성SDI, 제일기획, 삼성물산 등 역시 전원 증자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우리사주 조합과 구주주 대상으로 유상증자 청약 접수를 마감한 결과 배정 주식 2억 4000만 주를 초과하는 청약이 이뤄졌다.

실권주는 없지만 단수주(1주 미만으로 배정돼 발행되지 않는 주식)가 4만여 주 발생해 일반공모는 17~18일 진행한다. 단수주 수량이 적은 만큼 청약 열기가 뜨거울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중공업은 지난 13일 7680원으로 마감했다. 신주 발행가(5870원)보다 약 30% 높은 가격이다. 삼성중공업 신주는 내달 4일 상장된다.

삼성중공업은 유상증자한 자금 1조 4000억 원을 자금난 해소에 투입할 방침이다. 신규자금이 투입되면 삼성중공업의 부채비율은 140%에서 90%대로 낮아진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이번 증자를 통해 조달된 자금은 재무구조 개선과 선박건조 관련한 자재 구매대금 집행 등의 운영자금으로 사용할 것"이라며 "지속적인 수주 노력과 고정비 절감 등 경영혁신을 통해 어떠한 대외적 악재에도 버틸 수 있도록 체질을 개선하고 경쟁력을 향상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유은상 기자

    • 유은상 기자
  • 자치행정1부장을 맡고 있습니다. 청와대, 국회, 도청, 도의회, 창원시청, 창원시의회, 정당 등을 담당하는 부서입니다. 궁금하시거나 제보 있으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십시오. 010-2881-69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