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사설]김태호 전 지사 특혜채용 의혹 해명해야

2018년 04월 16일(월)
경남도민일보 webmaster@idomin.com

김태호 전 경남지사에게 제기된 특혜채용 의혹은 아직 아무것도 확인된 게 없어 그것을 사실인 양 부풀려 논란거리로 삼는 것은 현단계에선 삼가는 게 마땅하다. 말 그대로 의혹 수준이지 실체가 드러난 게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 그럼에도, 의혹 자체가 낙양의 지가를 올릴 소재로선 부족함이 없는 바 차제에 짚고 넘어가는 수고로움까지 마다할 수 없다. 이유는 두 가지다. 알다시피 공공기관의 채용비리가 청산해야 할 시대적 화두로 떠올라있기 때문에 성격이 다르기는 해도 행위의 적절성 여부를 규명하는 작업은 필요하다. 절차와 과정은 적정한지, 동반 퇴직 않고 되레 한 계단 신분상승과 함께 정년직화한 특혜가 관행에 따른 것이라고 한다면 납득 가능한 보편적 관행인지 따져야 한다.

김 전 지사가 이번에 자유한국당 후보로 지명돼 다시 지사에 도전하는 역귀거래사는 그 의혹을 덮고 넘어가지 못하게 하는 다른 측면일 것이다. 김 후보가 당선돼 3선 지사가 된다면 적어도 지역에서는 최고의 공인이 된다. 공인이면 뭐니뭐니해도 깨끗해야 하고 도덕적으로 결점이 없어야 한다. 만에 하나 측근에게 혜택을 주고자 권한을 사적 수단으로 사용했다는 사실이 밝혀지기라도 한다면, 그리고 더 나아가 법적 도덕적 책임을 져야 하는 경우가 생기기라도 한다면 권위는 떨어지고 공직사회의 신뢰성은 실추될 것이다. 그뿐 아니다. 지역민에게 미치는 파장 또한 만만찮을 것이다. 그런 잠재적 부정요인을 털어내지 못하면 결과 역시 낙관할 수 없다.

이제 막 선거운동을 시작하는 위치에 있는 만큼 예상치 못한 악성 변수에 당황하기 십상이지만 정치가 그렇듯 선거도 생물이다. 대처방식에 따라 오늘의 악재가 내일의 호재가 될 수도 있다. 그러므로 이럴 때 동원할 수 있는 가장 유효한 해법이 앞뒤 눈치 보지 않는 정면돌파임을 모르지 않을 것이다. 언론이나 여론이 실체적 진실 여부를 가리는데 한계가 있는 탓으로 본의와는 다르게 확대 해석을 한다거나 추측에 의존함으로써 파생되는 오해를 막는 길은 직접 나서서 있었던 그대로를 명쾌하게 해명하는 솔직함이 최선이다. 주민들은 그저 귀를 열어 들을 준비를 하고 있을 뿐이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