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선동열호 최종 엔트리 'NC 박민우 발탁'

아시안게임 국가대표 선발
박 "장점 살려 보탬 될 것"

2018년 06월 12일(화)
이창언 기자 일부 연합 un@idomin.com

NC다이노스 2루수 박민우가 아시안게임 야구 대표팀에 승선했다.

한국야구위원회(KBO)와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KBSA)는 11일 국가대표팀 코치진 회의를 열고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나설 선수 24명을 확정했다.

선동열 대표팀 전임감독과 이강철 두산 베어스 수석코치, 이종범 MBC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 유지현 LG 수석코치, 정민철 MBC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 진갑용 삼성 라이온즈 배터리 코치, 김재현 SPOTV 해설위원은 투수 11명, 포수 2명, 내야수 6명, 외야수 5명을 최종 선택했다.

투수 자리에는 이용찬·함덕주·박치국(이상 두산), 임찬규·정찬헌·차우찬(이상 LG), 최충연(삼성), 양현종·임기영(이상 KIA), 정우람(한화), 박종훈(SK)이 선발됐다. 기대를 모았던 SK 좌완 에이스 김광현은 최종 엔트리에서 빠졌다. 지난해 팔꿈치 수술을 받고 나서 조심스럽게 경기를 치른 김광현은 올 시즌 11경기에 선발 등판해 7승 2패 평균자책점 2.64를 기록 중이다.

야구국가대표팀 선동열 전임감독이 11일 서울 강남구 도곡동 KBO에서 아시안게임에 참가할 24명의 선수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포수는 양의지(두산), 이재원(SK)이 뽑혔다. 내야수에는 박민우(NC)를 비롯해 안치홍(KIA), 최정(SK), 오지환(LG), 김하성·박병호(이상 넥센) 등 6명이, 외야수에는 김재환·박건우(이상 두산), 손아섭(롯데), 김현수(LG), 박해민(삼성)이 아시안게임행을 확정 지었다.

박민우는 대표팀 발탁에 대해 "국가대표라는 영광은 개인이 욕심 낸다고 할 수 있는 것이 아닌데 이렇게 기회가 주어져 감사하다"며 "이번 시즌 초에 잘 풀리지 않았지만 믿고 뽑아주셨으니 그 믿음을 증명하는 것만 남았다. 내 장점을 잘 살려 팀과 나라에 보탬이 되겠다"고 밝혔다. 박민우는 11일 현재 51경기 175타수 48안타 14타점 타율 0.274를 기록 중이다.

선 감독은 이번 대회에서 아마추어 선수를 뽑지 않았다. 프로 참가가 허용된 1998년 방콕대회 이후 아마추어 선수를 한 명도 뽑지 않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선 감독은 "김응용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회장께 '저희 이번에 꼭 금메달 따야 합니다'라고 말씀드리고, 프로 선수로만 구성하기로 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구단별로는 두산 6명, LG 5명, SK와 KIA 3명, 삼성·넥센 2명, 롯데·한화·NC 1명이 대표팀에 승선했다. KT는 대표 선수를 한 명도 배출하지 못했다. 이 중 군 미필 선수는 오지환, 함덕주, 박치국, 박해민, 최충연, 박민우, 김하성 등 7명이다. 이들은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따면 병역 특례를 누린다.

선 감독은 "아시안게임 개막까지 두 달 정도가 남았다. 대표 선수들이 그때까지 기량을 잘 유지했으면 한다"며 "당연히 목표는 금메달"이라고 말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이창언 기자

    • 이창언 기자
  • 문화체육부에서 스포츠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주 출입처는 NC다이노스입니다. 생활 체육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