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예지와 아빠의 토닥투닥]"아빠, 별 거 아니에요"

입력 : 2018-07-03 14:11:34 화     노출 : 2018-07-03 14:17:00 화
이승환 기자 hwan@idomin.com

1. 쿨(1)

딸은 엄마가 얼마나 잔소리를 하지 않는 편인지 잘 몰라.

친구들과 놀면서 겨우 다른 엄마와 차이를 느끼나 봐.

"엄마, 엄마는 왜 내가 숙제 같은 거 안 할 때 뭐라 안 해?"

"네 숙제잖아. 엄마가 물어봤는데 안 하면 어쩔 수 없지."

"엄마, 난 엄마 같은 엄마가 되고 싶어."

물론 엄마가 잔소리를 할 때도 있지.

이를테면 딸이 쩝쩝거리면서 먹을 때.

"예지, 지금도 엄마 같은 엄마가 되고 싶어?"

"왜?"

"별것도 아닌 걸로 잔소리하잖아."

"할 말은 해야지."

뜻밖에도 쿨하더군.

123.jpg

2. 쿨(2)

딸이 갑자기 카드 한 벌을 반으로 나눠 고르게 하더라고.

고른 카드를 다시 4등분 해 식탁에 놓는데 모두 에이스야.

깜짝 놀랐더니 자신감이 붙은 딸은 다음 마술로 직행하더군.

카드 한 장을 고르라더니 다시 섞은 뒤 한 장을 내밀었어.

"이거?"

"아니."

흠칫한 딸은 카드를 펼치더니 다시 두 장을 꺼냈어.

"둘 중에 하나?"

"아닌데."

카드를 다시 섞은 딸은 침착한 표정으로 이렇게 말하더군.

"아빠, 다시 골라."

"왜?"

"실패했거든."

더없이 쿨한 태도가 더 마술 같기는 했어.

321.jpg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이승환 기자

    • 이승환 기자
  • 2019년 1월부터 뉴미디어부 일을 맡았습니다. 상담은 010-3593-5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