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왕웨이중 패전 멍에…NC, SK에 0-3으로 져 '루징시리즈'

2018년 07월 20일(금)
이창언 기자 un@idomin.com

KBO리그를 대표하는 파이어볼러 왕웨이중과 산체스 맞대결에서 산체스가 웃었다.

19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NC와 SK의 경기에서 NC가 0-3으로 졌다. 이날 패배로 NC는 후반기 첫 루징시리즈를 맞았다.

NC 선발 왕웨이중은 올 시즌 처음으로 SK를 상대했다. '첫 등판에서는 타자보다 투수가 유리하다'는 말처럼 왕웨이중은 1회 1사 이후 김성현에게 안타를 허용하긴 했지만 로맥을 병살로 묶으며 깔끔한 출발을 알렸다. 2회 시작은 위태로웠다. 선두타자 최정에게 2루타를 맞은 탓. 왕웨이중은 아웃코스로 흐르는 체인지업을 앞세워 김동엽·이재원을 범타로 처리하며 위기를 벗어나는 듯했지만 윤정우에게 적시타를 내주며 1실점했다. 4회 왕웨이중은 또 한 번 아쉬움을 삼켰다. 김동엽·이재원 연속 안타로 무사 1·3루에 몰린 왕웨이중은 윤정우를 병살로 잡았지만 김동엽의 홈 쇄도는 막을 수 없었다.

왕웨이중이 2실점한 사이, SK 산체스는 지난 4월 NC전에서 7이닝 9탈삼진 무실점 호투한 기억을 이어가기라도 하듯 특유의 빠른 볼을 앞세워 NC 타선을 압도했다. 산체스는 1~4회 NC 타선을 안타 3개로 묶으며 '0의 행진'을 이어갔다.

5·6회 타선 지원 차이에 두 투수 희비는 완전히 엇갈렸다. NC 타선은 득점 기회를 잡고도 2이닝 연속 병살타를 치며 왕웨이중 어깨를 무겁게 했다. 이와 달리 SK 타선은 6회 이재원의 시즌 11호 홈런으로 달아나는 1점을 획득, 마운드에 힘을 실었다.

이날 왕웨이중은 5.2이닝 동안 112개 공을 던지며 7피안타 1피홈런 7탈삼진 3실점으로 호투했지만 패전 멍에를 썼다. 7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산체스는 도루사를 포함, 3타자로 이닝을 마무리 지으며 위용을 뽐냈다. 8·9회 양팀은 별다른 공방 없이 그대로 승패를 나눴다. NC는 주말 넥센을 마산으로 불러들여 3연전을 치른다.

123.jpg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이창언 기자

    • 이창언 기자
  • 문화체육부에서 스포츠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주 출입처는 NC다이노스입니다. 생활 체육에도 관심이 많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