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민주주의전당 유치 무산…창원시 자체 건립 움직임

유치위 의견 수렴 뒤 결론

2018년 08월 09일(목)
김두천 기자 kdc87@idomin.com

한국 민주주의 전당(민주화운동기념관) 창원 유치가 어려워졌다. 행정안전부가 민주화운동기념관을 서울에 짓기로 잠정적으로 결론 내린 것으로 알려지면서다.

창원시는 이에 내주 중 지역 민주화 운동 단체 4곳이 참여한 '한국 민주주의 전당 창원 유치위원회'와 간담회를 열어 의견을 듣는다. 시는 이 자리에서 유치위원회 의견을 수렴해 민주화운동기념관을 자체 건립할지, 유치활동을 중단할지 결정할 방침이다.

김경수 도지사와 허성무 창원시장은 6·13지방선거 때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법에 따라 정부가 추진하는 민주화운동기념관을 창원에 유치하겠다고 공동 공약했다.

그러나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6·10항쟁 31주년 기념사에서 서울 남영동 옛 경찰청 대공분실에 민주인권기념관을 설립하겠고 밝히면서 이상 기류가 생겼다. 허성무 시장은 이에 지난달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을 만나 민주화운동기념관 창원 유치 당위성을 설명하고 유치에 협조를 구했다. 김 장관은 이 자리에서 민주화운동기념관을 옛 대공분실 자리에 짓지는 않겠다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옛 대공분실과 깊은 관련이 있는 박종철 열사와 김근태 전 민주통합당 상임고문 추모사업회, 두 사람 모교인 서울대 민주동문회 등이 원형 훼손에 우려를 나타내면서다.

다만, 민주화운동기념관은 옛 대공분실을 제외한 서울 시내 적당한 터를 찾아 건립하되 창원시에서 자체적으로 관련 시설을 짓는다면 국비 지원 등 최대한 협조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 면담에 배석한 김성진 시 서울사업소장은 "김 장관이 정확한 액수는 밝히지 않았지만 국비 지원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사실상 확답을 했다"며 "경남도에 이 같은 김 장관 의중을 전하고 앞으로 추진 방향을 함께 고민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시는 유치치위원회 면담 결과를 바탕으로 사업 진행 방향을 설정한다. 이에 발맞춰 마산합포구 마산 서항 친수공간 내 4만 1200여㎡ 터에 기념관 등 시설물을 건립하고자 기본계획 타당성 용역 의뢰를 준비하고 있다. 시는 추경 때 용역비를 확보해 10월께 외부 전문 기관에 의뢰한다는 계획이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김두천 기자

    • 김두천 기자
  • 경남도의회와 지역 정치, 정당을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