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남 경제혁신위 첫 행보…'스마트 공장' 찾아

창원 현대위아·신승정밀 방문
"제조업 1번지 명성 찾을 것"

2018년 08월 10일(금)
임채민 기자 lcm@idomin.com

지난달 16일 출범한 경남 경제혁신추진위원회가 9일 첫 현장 행보에 나섰다. 방문규 위원장과 문승욱 부위원장(경남도 경제부지사)은 '스마트 공장'을 구축한 현대위아와 신승정밀을 방문했다.

경제혁신위원회는 기존 제조업과 정보통신기술(ICT) 융합을 대표하는 '스마트 공장'이야말로 제조업 혁신의 출발점으로 인식하고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독일의 제조업 혁신 모델인 '인더스트리 4.0'을 추구한다는 계획이다.

경제혁신위는 공작기계 원격모니터링시스템을 자체 개발해 창원1공장에 시범도입한 현대위아를 방문했다. 혁신위는 이 자리에서 협업로봇·증강현실(AR)·가상현실(VR) 등을 적용한 스마트 팩토리를 오는 2020년까지 구축하겠다는 현대위아의 계획을 청취하는 한편 현장을 둘러봤다.

경남 경제혁신위원회 방문규(가운데) 위원장과 문승욱 경제부지사가 9일 현대위아 스마트 공장 시스템을 둘러보고 있다. /경남도

이어서 혁신위는 스마트공장 생산관리시스템(MES)을 구축해 매출액 증가(33%)·불량률 감소(12%)·납기준수율 개선 향상(16%) 등의 성과를 거둔 신승정밀을 방문해 스마트공장 구축 현황 등을 청취했다.

스마트기업을 방문한 방문규 위원장은 "경남경제가 여러 가지 요인으로 위기에 빠져 있다"며 "경제혁신추진위원회에서 지혜를 모아 위기를 해결할 대응방안을 깊이 고민해 향후 경남경제가 새롭게 혁신하고, 제조업 1번지 경남의 자긍심과 명성을 찾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상남도는 스마트공장 보급 확산을 위하여 2022년까지 스마트공장 2000개 구축을 목표로 '대·중·소 기업의 상생형 공동 구축지원'과 '동종업종 맞춤형 구축지원' 등의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