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60년 전 촉석루 중건 당시 생생한 모습

강재욱 씨 사진·기록물 기증...상량식 등 당시 시대상 눈길

2018년 09월 14일(금)
김종현 기자 kimjh@idomin.com

우리나라 3대 누각 중 하나인 진주 촉석루의 60년 전 중건 모습이 사진으로 공개돼 눈길을 끈다. 진주문화원은 최근 촉석루 중건 주역이자 2대 진주교육장을 지낸 강용성 씨 장손인 강재욱(67·인천시) 씨로부터 촉석루 중건 때 사진과 기록물 등을 기증받았다고 13일 밝혔다.

강 씨가 기증한 사진 자료 중에는 촉석루 중건 때 공사장면과 상량식에 참석한 시민 모습 등이 생생하게 담겼다.

특히 촉석루 중건 공사장면에는 공사 노동자들이 일일이 수작업하는 모습과 당시 고급승용차 등도 등장했다. 상량식 때 사진에는 갓을 쓰고 긴 수염을 기른 시민 등이 발 디딜 틈도 없이 가득 모여 축하하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다.

1959년 진주 촉석루 중건 공사 장면. 이 사진은 당시 촉석루 중건 주역이자 2대 진주교육장을 지낸 강용성 씨 장손인 강재욱(67) 씨가 진주문화원에 기증하면서 공개됐다. /진주문화원

촉석루는 고려 고종 28년(1241년)에 창건했다가 8차례에 걸쳐 중건과 보수를 거쳤다.

촉석루는 1948년 국보 276호로 지정됐으나 6·25전쟁 때 불타 국보에서 해제되는 아픔을 겪기도 했다. 이후 촉석루는 1983년 경남문화재자료 8호로 지정됐다. 현재 모습은 1958년 3월 1일 착공해 1960년 11월 20일 준공했다.

촉석루 중건은 6·25전쟁 이후 가난했던 시절 국비로 공사비를 감당할 수 없자 진주지역 초중고 학생을 비롯해 시민들이 모금 활동을 펼쳐 진행했다.

진주문화원에 사진과 기록물 등을 기증한 강 씨 부친은 당시 공사 업무를 도맡았다. 강 씨는 "자료는 조부의 유품을 정리하던 중 창고에서 우연히 발견했다. 봉투 겉면에 쓰인 '촉석루 대들보의 운반기록 사진'이 할아버지의 필체였다. 진주에서 귀중하게 쓰일 것 같아 기증하게 됐다"고 밝혔다.

진주문화원 관계자는 "촉석루는 진주를 상징하는 데다 시민 모두가 힘을 모아 중건한 사진은 매우 의미 있고 소중한 유산"이라고 말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김종현 기자

    • 김종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