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헌책방의 미래를 묻다]프롤로그 - 영록서점 그 후

어쩌면 우리가 놓치고 있는 의미를 찾아서

2018년 11월 09일(금)
문정민 기자 minss@idomin.com

지난해 11월 창원 마산합포구 창동예술촌에서 헌책방 영록서점을 운영하던 박희찬 씨가 갑자기 세상을 떠났다. 120여 만 권에 달하는 장서를 보관했던 영록서점은 지역에서 하나의 명물로 인식됐다.

46년간 책방지기로서 삶을 살아왔던 그가 별세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지역민들은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한 번쯤 영록서점을 찾았던 이들은 묵은 종이 냄새를 맡으며 오래된 책들을 뒤적였던 추억을 곱씹었다. 문화예술계는 생전 박 대표가 보였던 헌책에 대한 열정을 되새겼으며, 한편으로는 존폐 위기에 몰린 책방의 앞날을 걱정했다.

책방의 새 얼굴을 찾지 못하면 수 만 권의 헌책들은 고스란히 폐기될 판이었다. 하지만 안타까움은 오래가지 못했다. 이대로 문을 닫을지에 대한 관심도 금세 사그라졌다.

그저 수많은 자영업자 가운데 또 하나의 가게가 스러져 가는 것인지, 시대가 변했기에 헌책이 팔리지 않는 상황을 어쩔 수 없이 받아들여야만 하는 것인지에 대한 물음표가 꼬리를 물었다.

어쩌면 헌책방이 지닌 가치와 의미에 대해 잘 알지 못해서, 그래서 그 소중함을 허투루 생각하는 건 아닌지에 대한 물음도 스스로 던져 봤다. 헌책방을 단순히 헌책을 파는 공간이 아닌, 시대를 반영하는 문화적인 상징으로서 접근한다면 이야기는 조금 달라질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이어졌다.

생각 끝에 이 시대에 왜 헌책방이 필요하고, 그 공간을 살리고자 무엇이 필요한지에 대한 답을 찾기로 했다. 누군가는 답이 없다고도 했다. 물론 정해진 답이 없을 수도 있다. 그렇다고 미래까지 없는 건 아니다. 낙담도 비관도 할 수 없는 헌책방의 미래를 찾고자 하는 이유다. 지역 헌책방을 지키는 사람들과 헌책방을 살리고자 크고 작은 활동을 펼치는 이들의 이야기를 5차례 보도한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문정민 기자

    • 문정민 기자
  • 경제부 기자입니다. 유통.공공기관 담당하고 있습니다. 제보나 문의 내용 있으면 010-2577-1203 연락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