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경수 지사 응원 목소리 봇물

입력 : 2019-02-01 15:24:46 금     노출 : 2019-02-01 15:29:00 금
임채민 기자 lcm@idomin.com

지난 30일 일명 '드루킹 1심 재판'에서 실형 2년을 선고받고 구속 수감된 김경수 지사를 응원하는 목소리가 봇물을 이루고 있다.

김경수 지사가 "진실을 향한 긴 싸움을 해야 할 것 같습니다"라며 1심 선고 결과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견해를 밝힌 데 이어 민주당 안팎에서도 '감정적 보복 판결'이라는 비판이 비등해지는 가운데 김 지사를 향한 도민들의 응원 목소리도 덩달아 높아지고 있다.

김경수 지사 집무실에는 1일 현재 김 지사를 향한 응원 메시지를 담은 화환 30여 개가 들어찼다. 화환에는 '지사님 지지합니다', '응원합니다', '사랑합니다, 힘내세요' 등의 문구가 새겨졌다.

여기에 더해 경남도청 홈페이지 '도지사 코너'의 '응원합니다' 게시판에는 김 지사를 응원하는 글 550여 개가 올랐다. 1심 선고 판결이 있었던 1월 30일 이전에 이 게시판에 올라온 글은 단 2건이었는데, 3일 만에 응원 글이 폭주하고 있다.

김경수 도지사 화환_1.jpg
▲ 김 지사 구속 수감 후 김 지사에 대한 응원 메시지를 담은 화환이 경남도청 비서실로 속속 도착하고 있다.

"정치인의 길이 꽃길일 수만은 없지만 이번 계기로 더 단단히 서시길 바라며 그 길에 함께 하는 마음 보태겠습니다."(강미선), "진실은 반드시 승리합니다. 항상 응원하고 기도할게요!. 조금만 더 힘내세요!!"(이자영), "판결을 한 판사도, 구형을 한 검사도, 증언을 한 드루킹도. 지켜봐온 도민들과 국민들도. 김경수 도지사님이 무죄라는 것을 알 겁니다. 누군가에겐 이날들이 부끄러운 과거가 될 것입니다. 함께 하겠습니다. 응원합니다."(신상훈) 등의 글이 답지하고 있다.

이와 함께 청와대 국민 청원 및 제안 게시판에 30일 올라온 <시민의 이름으로, 이번 김경수 지사 재판에 관련된 법원 판사 전원의 사퇴를 명령합니다>라는 청원은 이미 23만 1666명이 서명해 답변 대기 목록에 올랐다.

해당 청원자는 "촛불혁명으로 세운 정부와 달리, 사법부는 여전히 과거의 구습과 적폐적 습관을 버리지 못한채 그동안 시민들의 눈높이에 맞지 않는 상식 밖의 황당한 사법적 판결을 남발해 왔다"며 "종국에는 김경수 지사에게, 신빙성 없이 오락가락하는 피의자 드루킹 김동원의 증언에만 의존한 막가파식 유죄 판결을 내리고야 말았다"고 밝히고 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김 지사 유죄 판결 이후 청와대를 향한 공세 수위를 더욱 높이고 있다. 한국당은 문 대통령에 대한 수사와 특검을 거론하고 있으며, 지난 31일에는 청와대 앞에서 긴급 의원총회를 여는 등 문 대통령을 정조준하고 있다. 당 일각에서는 대선 불복 의사를 내비치고 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