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오거리] 민심은 프레임에 가두지 말라

2019년 02월 08일(금)
유은상 기자 yes@idomin.com

설 연휴가 뒤숭숭하게 지나갔다. 김경수 경남도지사 구속을 두고 정치권은 연휴 내내 프레임 전쟁을 벌였다.

보수 성향 야당들은 '헌법파괴', '삼권분립 유린' 프레임을 들고나와 과녁을 청와대로 옮겨 대통령 책임론을 확산하고 있다. 물론 납득하기 어렵다. 불과 2년 전 대통령 탄핵까지 당했던 그들이 반성은커녕 얼굴을 싹 바꾸고 공격에 나서는 모습이 안쓰럽다. 만약 드루킹의 여론조작 작업이 없었다면 한국당은 탄핵정국에서 재집권할 수 있었을까.

여당도 마찬가지다. '사법적폐론'으로 판결의 부당함을 강조하고 있다. 성창호 부장판사가 여전히 사법부 요직을 장악하고 있는 양승태 적폐 사단이기에 조직적인 저항 차원에서 보복성 판결을 했다는 주장이다. 이 또한 명확한 증거 없는 비약과 추정으로 느껴진다. 여야의 프레임 모두 석연치 않은 재판부 판결만큼이나 설득력이 낮아 보인다.

아무튼 이번 판결로 도지사 공석이 된 경남도정은 흔들릴 수밖에 없게 됐다. 정쟁이 확산하고 지속하면 정권의 조기 레임덕을 불러올 가능성도 없지 않다. 정쟁이 정치인의 '본업'이라고 백분 이해해도 결국 그 피해는 경남도민과 국민에게 돌아갈 수밖에 없다.

당연히 지금 상황에서는 민심의 흐름에 관심이 집중된다. 특히 경남 민심이 예사롭지 않다. 유죄 판결은 그렇다 쳐도 도지사 구속은 이해하기 어렵다는 민심이 짙다. 시민단체도 도지사 석방을 요구하며 서명운동에 나섰다. 도지사 사퇴를 촉구하는 반대 측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목숨을 건 싸움 앞에서 이해관계가 엇갈리는 정당들은 여론을 증폭하거나 축소, 호도, 활용할 가능성이 더 커졌고 그런 움직임도 보인다.

민심이 어디로 흐를지 더 두고 볼 일이지만 자신의 유·불리를 따져 민심조차 프레임 속에 가두고 평가절하하는 오류는 범하지 않기를 바란다. 민심은 귀 기울여 잘 읽어내고 받들어야 할 대상이지 호도하거나 이용할 도구가 아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유은상 기자

    • 유은상 기자
  • 자치행정1부장을 맡고 있습니다. 청와대, 국회, 도청, 도의회, 창원시청, 창원시의회, 정당 등을 담당하는 부서입니다. 궁금하시거나 제보 있으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십시오. 010-2881-69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