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4·3 보선 창원성산 후보 '김 지사 구속' 온도차

진보 "법정구속 과해"
보수 "엄정 심판 마땅"

2019년 02월 12일(화)
민병욱 기자 min@idomin.com

4월 3일 치러지는 창원 성산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진보성향 예비후보들이 법정구속된 김경수 지사의 도정 복귀를 촉구하고 나섰다. 반면 보수성향 후보는 법의 심판과 김 지사 결단을 요구하는 등 뚜렷한 견해차를 드러냈다.

손석형 민중당 후보는 11일 오후 민주노총 경남본부에서 열린 민중당 당무위원회에 참석해 "김 지사 법정구속은 과도한 일"이라고 밝혔다. 손 후보는 "경남 민생경제에 빨간불이 들어와 있는 상태에서 창원공단을 비롯한 경남 경제 살리기에 총력을 다해 나가야 하는 시점인 만큼 도정 공백으로 말미암은 도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라도 불구속 상태에서 진행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여영국 정의당 예비후보도 "홍준표 전 지사가 2016년 성완종 리스트 사건으로 1심 유죄판결을 받았을 때도 현직 지사의 인신 구속은 신중해야 한다고 했었다"며 "홍 전 지사와 견해가 많이 달랐음에도 도지사 공백이 도민에게 더 나쁜 일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었다. 돌아가신 노회찬 의원께서 '한국과 일본이 사이가 안 좋을 때도 있지만 외계인이 쳐들어오면 힘을 합쳐야 한다'고 했다. 김 지사가 하루빨리 석방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강기윤 자유한국당 후보는 '엄정한 법의 심판'을 강조했다. 강 후보는 "경남 도정에 공백 상황이 발생한 것은 도민의 한 사람으로서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도 "댓글 작업 등 여론을 조작하는 행위는 민주주의 정신을 훼손하고 그 근간을 흔드는 위험한 범법 행위임은 분명하다. 엄정한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할 일"이라고 말했다.

이재환 바른미래당 후보는 김 지사의 '용단'을 촉구했다. 이 후보는 "3심까지 재판이 진행될 텐데 최소한 1~2년 도정이 제대로 진행될 수 없는 초유의 상황이 발생했다"며 "김 지사가 재판에 성실히 임하는 것이 도민에 대한 도리라고 본다. 도민 피해를 최소화시키려는 방안이 무엇인지 김 지사 스스로 현명하게 생각해 용단을 내리기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권민호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박광온 최고위원 등과 지난 9일 오후 창원 상남시장에서 진행된 '김경수 도지사 불구속 재판을 위한 경남도민운동본부' 거리 홍보와 탄원 서명 운동에 함께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민병욱 기자

    • 민병욱 기자
  • 2018년 7월 13일부터 경남도의회, 정당 등 맡고 있습니다. 전자우편 min@idom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