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존폐 위기 김해 구봉초 "박물관학교로 만들자"

문화재 보호구역 포함되자
비대위, 시에 계획안 전달
가야사복원사업 반영 요구

2019년 03월 15일(금)
박석곤 기자 sgpark@idomin.com

김해 구봉초등학교가 가야사 김해박물관학교 변신을 꿈꾸고 있어 실현 여부가 주목된다.

김해시 가야사 2단계 사업구역 내 편입된 김해 구봉초등학교 학부모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가 학교 이전보다는 현 위치 학교 존치를 요구하는 일명 '가야사와 함께 가는 구봉초교 계획안'을 14일 시청 홈페이지에 올렸다.

이 계획안은 시가 4월부터 진행하는 가야사 2단계 복원사업 용역계획안에 반영시키려는 조치다.

현 구봉초교 자리가 문화재보호구역으로 지정된 만큼 시가 문화재보호구역 안에는 학교시설 존치를 금지한 데 따른 자구책으로 해석된다.

비대위는 시가 문화재 복원에 학교 존치가 걸림돌이 된다면 구봉초교가 문화재보호와 연계할 수 있는 가야사를 알리는 김해박물관학교로 변신하겠다는 것이다. 구봉초교 가야사 김해박물관학교 계획안에는 인재육성 방안과 체험활동, 교육프로그램 등 가야사를 알리는 대외활동 방향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이 담겨 있다.

인재육성 대책으로는 가야사 해설과 큐레이터 양성, 가야 역사를 알리는 어린이 큐레이터와 학부모 큐레이터 등을 양성한다. 체험활동으로는 도자기 만들기와 연 만들기, 염색 체험, 철기 체험 등 주로 가야 역사와 관련한 체험학교 형태로 운영한다.

상시 교육프로그램으로는 '520년 역사를 자랑하는 가야'와 '수로왕과 허왕후' ,' 가야인들의 생활', '가야의 여전사', ' 가야사의 중심 대가야' 등을 다루는 인형극과 뮤지컬 공연 장소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학교 건물을 활용한 도서관으로는 어린이 라키비움(Larchivium)도 조성한다.

김해 구봉초교와 인도 학교의 자매결연으로 김해 가야사를 국제적으로 알려나간다는 계획도 담았다.

비대위는 이 같은 가야사와 관련한 학교 행사와 학교 활용계획을 SNS와 유튜브·페이스북·펜팔 등을 통해 홍보할 계획이다.

이런 홍보로 시의 가야역사환경정비사업추진 때 현 위치에 구봉초교를 존치한 상태에서 진행하도록 유도하겠다는 의도다.비대위는 용역과정에서 구봉초교 계획안이 수용될지 긍정적으로 진단했다.

사례로 문화재청이 김해시와 교육청과 협의 때 현재 구봉초교 기능을 유지하는 것도 고려할 수 있다는 의견을 보인 점, 문화재보호구역 안이지만 학교시설을 계속 유지하고 있는 경주와 공주시의 사례 등을 꼽았다.

비대위는 시가 가야사 2단계 정비사업 추진 때 구봉초교 이전이 아닌 현 장소 존치상태에서 사업을 진행하는 전향적인 자세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1980년에 설립한 구봉초교는 구지봉과 대성동고분군 사이에 자리해 도심 속 행복학교로서 명성을 떨치고 있다.

문화재청은 구봉초교를 비롯한 김해교육청과 김해서중학교, 건설공고 등 4개 교육기관이 자리한 일대를 문화재보호구역으로 지정했고 시는 이 일대를 대상으로 가야사정비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한편 구봉초교 비대위는 구봉초교 자리가 지난해 7월 조건부로 문화재보호구역으로 지정되자 현 장소에 학교를 존치하고자 시와 교육청·시의원·구봉초교 학부모 등이 포함된 구봉초 민관협의체를 구성해 학교존치운동을 펼치고 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