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학자금 못갚는 건 청년 잘못" 예상원 도의원 발언 뭇매

민주·정의당 도당 사과 촉구
예 "쉼터사업 비판 중 나온 것"

2019년 04월 15일(월)
민병욱 기자 min@idomin.com

"대체로 학자금 대출을 안 갚은 학생과 청년들을 유추해보면 본인의 잘못이 더 크다. 99% 본인의 문제다. 청년들은 PC방에 하루 종일 있다. 아무도 일하지 않는다." "젊은이들에게 기성세대와 정부가 해야 할 가장 중요한 일은 근면 절약하는 것을 가르쳐주는 것이다."

경남도의회에서 열린 기획행정위원회 2차 회의에서 예상원(55·자유한국당·밀양2·사진) 의원이 지난 11일에 한 발언이다. 이에 대해 대학생과 청년단체가 "청년에 대한 망언"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청년일자리 문제가 갈수록 악화하는 상황에서 최근 문을 연 '경남청년센터'에 대해 예 의원이 "월 451만 원씩 임차료보다 청년들에게 도움이 되는 프로그램을 만드는 게 중요하지 않느냐. 경상남도의 많은 공간 중에 왜 굳이…. 자기 분수에 맞는 곳에 가야 하지 않느냐"라고 말한 것도 불난 집에 기름을 부었다.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대학생위원회는 "청년문제는 사회구조적 요인과 개인적 요인이 혼재되어 있다. 그러나 개인이 해결하지 못하는 사회구조적인 청년문제는 정치가 반드시 해결해야 한다"며 "예 의원은 학자금 대출을 받을 수밖에 없는 사회구조적인 맥락은 전혀 고려하지 않은 채 학자금 대출을 상환해야 할 의무만을 이야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PC방 발언은 어떤 근거를 가지고 말했는지 의문"이라며 "청년들의 분수에 맞는 공간은 어디인가? 경남청년센터는 청년들의 접근이 쉽고, 일정 수준 이상의 시설을 갖춘 곳을 요구한 까닭은 다른 자치단체의 시도에서 실패한 요인을 극복하고자 제시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남청년센터는 청년이 청년 관련 사업을 직접 구상·수행할 수 있도록 돕는 중간지원조직으로, 창원시 성산구 상남동 메종 드 테라스 상가 3층에 3개 실 전용면적 267㎡ 규모로 마련됐다.

또 "정부가 청년에게 왜 근검절약을 가르쳐야 하는가? 정부는 시민을 가르쳐서는 안 된다. 법률과 시민의 요구를 통해 정부는 운영되어야 한다. 정부가 청년의 목소리를 들어야 한다"며 "예 의원의 이번 발언은 산업현장에서, 그 어디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을 청년과 학생들에 대한 모욕"이라며 사과를 촉구했다.

정의당 경남도당 청년학생위원회도 비판성명을 내고 사과를 요구했다. 이들은 "'미래가 보이지 않는다' 단군 이래 최대 스펙이라는 현재 청년 세대에서 흔히 나오는 말"이라며 "그렇지만 기성 정치인들은 사회 구조적 문제를 청년 개인의 문제로 치환해왔다. 바로 그 시각이 산적한 청년 문제를 만든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예 의원은 청년세대 모두가 겪는 고민을 개개인의 탓으로 돌리지 말기를 바란다. 그리고 청년을 시혜적으로 바라보는 시각을 철회하기를 바란다"며 "다시 한 번 청년들을 모독한 예 의원 발언에 대해 엄중한 사과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예 의원은 14일 <경남도민일보>와 통화에서 "발언을 '복기' 해보니 사회혁신단장을 센터장이라고 한 것과 PC방 발언은 과했던 것 같다"며 "하지만, 이날 발언은 집행부가 '청년 쉼터'를 도내 권역별로 4곳에 조성하지 않은 점을 비판하는 상황에서 나온 것"이라고 해명했다. 예 의원은 또 "도의회가 청년들에게 꿈과 희망을 줘야 하는데, 내 발언이 청년들에게 상처를 줬다면 그럴 의도가 전혀 없었다는 점을 거듭 말씀드린다"며 "지금도 나는 청년센터가 저렇게 임차료가 비싼 곳에 있기보다는 도청이나 도청 근처 널찍한 운동장이 있는 곳에 조성해 함께 운동하고 토론하는 그런 공간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민병욱 기자

    • 민병욱 기자
  • 2018년 7월 13일부터 경남도의회, 정당 등 맡고 있습니다. 전자우편 min@idomi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