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류현진 신시내티 상대 설욕전…오는 18일 선발 등판 예정

선발진 잔류 판가름 날 듯
'홈런 악몽' 극복 과제

2017년 06월 16일(금)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괴물투수' 류현진(30·로스앤젤레스 다저스·사진)이 홈런 3방의 아픔을 안긴 신시내티 레즈를 상대로 설욕전에 나선다.

류현진은 18일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의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에서 열릴 신시내티와 방문 3연전 둘째 날 경기에 선발 등판할 예정이다.

올해 류현진은 11경기에서 57이닝을 소화하며 2승 6패 평균자책점 4.42로 고전하고 있다.

어깨(2015년)와 팔꿈치(2016년) 수술 이후 사실상 '재활 시즌'을 치르는 류현진은 호투와 부진을 반복하는 기복에 시달린다.

6일 워싱턴 내셔널스전에는 최고 시속 93.8마일(151㎞)을 스피드건에 찍으며 기대감을 높였지만, 직전 등판인 12일 신시내티전에서는 최고 시속 90마일(145㎞)조차 넘기기 힘들어했다.

이미 한 차례 선발진에서 강등돼 불펜 대기를 경험한 류현진에게 다가올 신시내티전은 선발진 잔류 여부를 결정할 중요한 일전이다.

521746_398149_5943.jpg

류현진은 안방에서 열린 12일 신시내티전에서 4이닝 6피안타 5탈삼진 4실점으로 고전했다.

허용한 안타 6개 중 3개는 홈런이었다. 류현진은 애덤 듀발, 스콧 셰블러, 조이 보토에게 연달아 홈런을 내주고 5회를 채우지 못했다. 벌써 올해만 두 번째 한 경기 3피홈런이다.

지금 류현진에게 필요한 건 선발투수의 필수 덕목인 이닝 소화다.

류현진은 올해 선발로 등판한 10경기에서 53이닝을 던져 간신히 평균 5이닝을 넘겼다.

6명의 선발투수 자원을 보유한 다저스에서 류현진은 현재 5번째 선발투수다. 선발 로테이션에서 빠진 마에다 겐타는 10일 신시내티전에서 4이닝 3피안타 1실점으로 프로 데뷔 첫 세이브를 따내며 류현진의 자리를 호시탐탐 노린다.

류현진이 이번 신시내티전에서도 최소한의 이닝을 소화하지 못한다면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이 또다시 선발진을 조정할 가능성이 크다.

피홈런을 줄이는 것도 중요하다. 올해 벌써 12개의 홈런을 내준 류현진은 2014시즌 전체 피홈런(8개)을 일찌감치 넘어섰다.

보토(18홈런), 셰블러(18홈런), 듀발(15홈런), 에우제니오 수아레스(10홈런) 등 두 자릿수 홈런 타자만 4명이 포진한 신시내티전은 류현진에게 힘겨운 도전이 될 전망이다.

/연합뉴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