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설원의 여왕' 오늘 총출동

여자 알파인스키 린지 본
천재 스노보더 클로이 김
스키점프 여왕 대결 관심

2018년 02월 12일(월)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 나흘째인 12일 평창 곳곳에서 '설원의 여왕'들이 출격한다.

가장 관심을 끄는 종목 중 하나는 오전 10시 15분부터 평창의 용평 알파인 경기장에서 열리는 알파인스키 여자 대회전이다.

'여제' 린지 본(34)과 더불어 미국의 간판스타인 미케일라 시프린(23)이 이번 대회 첫 경기에 나선다.

만 19세에 처음으로 출전한 4년 전 소치 대회에서 회전 금메달을 목에 건 시프린은 이번 대회에서 주 종목인 회전, 대회전 등 기술 종목뿐만 아니라 활강 등 스피드 종목에도 출전해 여러 개의 메달을 노린다.

그는 소치에서 대회전 5위에 자리했으나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에서는 테사 월리(프랑스)에 이어 준우승하며 올림픽 메달 가능성을 밝혔다. 이번 시즌 국제스키연맹(FIS) 월드컵에서도 두 차례 대회전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올 시즌 월드컵 10승을 거둔 시프린은 지난해 12월 캐나다 레이크 루이스 대회에서는 처음으로 활강 우승을 차지해 '전천후 스키어'로의 면모를 발휘하고 있다.

지난달 초부터 월드컵에서 메달권을 놓치거나 실수로 경기를 다 마치지 못하는 등 주춤한 채로 평창에 온 가운데 첫 경기인 대회전에서 반등하며 시상대에 설 수 있을지 주목된다.

오후 휘닉스 스노경기장에서 열리는 여자 스노보드 하프파이프 예선에서는 '천재 스노보더'로 불리는 재미교포 클로이 김(18)이 올림픽 데뷔전을 치른다.

한국인 부모를 뒀으나 미국에서 태어나 자란 그는 이번 미국 선수단에서 가장 '핫한' 선수 중 한 명이다.

15살인 2015년 동계 엑스게임 사상 최연소 우승 기록을 세우고, 이듬해엔 여자 선수 최초로 1080도 회전에 성공해 '100점 만점'을 받는 등 어린 나이부터 최고의 기량을 뽐내온 터라 첫 올림픽이지만 유력한 금메달 후보로 꼽힌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이 발행하는 ESPN 매거진이 대회를 앞두고 그를 표지모델로 내세워 '당신은 차세대 올림픽 영웅이 될 것'이라고 소개하는 등 미국 내에서 남다른 기대를 한몸에 받고 있다.

같은 날 오후 9시 50분부터 알펜시아 스키점프센터에서는 진정한 '미녀 새'를 가리는 여자 스키점프 노멀힐 개인전이 열린다.

올해 월드컵에서 7차례 우승으로 압도적인 1위를 달리는 마렌 룬드비(노르웨이)와 월드컵 최다승 기록(53승)을 보유했으나 4년 전 소치에서 4위에 그친 다카나시 사라(일본)의 경쟁이 관전 포인트다.

8일 열린 첫 공식 연습에서는 룬드비가 세 차례 모두 1위에 올라 기선을 제압했으나 다카나시도 두 차례 2위에 오르며 뜨거운 경쟁을 예고했다.

한국 최초의 여자 스키점프 대표인 박규림(상지대관령고)은 첫 번째 올림픽 경기에 나선다. /연합뉴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