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지엠 창원공장 용역 투입 불법행위 방조"

경남대책위, 검찰 수사 촉구…"폭력 유발·노조파괴 문제"

2018년 02월 13일(화)
박종완 기자 pjw86@idomin.com

민주노총 경남본부와 '비정규직 구조조정 중단 함께살자 경남대책위'는 한국지엠 창원공장 내 '용역 투입'에 대해 신속한 수사를 촉구하며 검찰에 고발했다.

이들은 12일 오후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지엠 창원공장에 신규 하청업체가 용역 인원을 투입해 노조파괴행위를 한 증거와 사전모의 경위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경남대책위는 "신규업체가 사무보조요원 명목으로 채용한 용역 인원은 지난 5일 조합원에게 욕과 시비를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또 당일 한국지엠 창원공장에 들어선 용역이 벌인 행위를 담은 영상과 녹취파일 등을 확보해 확인했다고 말했다. 대책위가 확보한 영상은 당시 신규업체 사장이 겉옷 가운데 구멍을 뚫어 몰래 촬영한 것이다.

민주노총 경남지역본부와 비정규직 구조조정 중단 함께 살자 경남대책위가 12일 오후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한국지엠 창원 용역 투입 검찰 고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구연 기자 sajin@idomin.com

대책위는 "신규업체 사장이 숨겼던 몰래카메라에는 관리자들과 용역업체 책임자로 보이는 자의 대화가 담겨 있다"며 "노조파괴행위에 나서는 이들의 전과를 확인하거나 다혈질 조합원을 거론하며 폭력을 유발할 것을 모의했다. 또 충돌이 일어나면 과장된 행동을 하라는 주문이 함께 나온다"고 밝혔다.

대책위가 확보한 영상에는 하청업체 사장이 '위에 뭔가를 보여야 한다', '사무보조요원 투입을 원청 관리팀에 보고할 것'이라는 내용이 들어 있다며 "한국지엠이 불법행위를 유도하거나 방조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더불어 한국지엠 창원공장 비정규직에 대해 불법 파견이라고 한 대법원 판결에도 정규직으로 전환하지 않는 한국지엠을 비판했다. 이들은 "검찰은 법원 판결도 무시하고 노조파괴 행위를 일삼는 한국지엠과 하청업체를 엄정하게 조사해야 한다"며 "증거를 인멸하지 못하도록 신속하게 수사해달라"고 촉구했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박종완 기자

    • 박종완 기자
  • 안녕하세요. 경남도민일보 사회부기자 박종완입니다. 창원서부경찰서 출입합니다. 환경, 여성, 장애인 등도 함께 담당합니다. 민원 사항은 010-4918-7303으로 연락주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