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트럼프-김정은, 단독·확대정상회담 종료…약 140분간 '진행'

입력 : 2018-06-12 13:02:18 화     노출 : 2018-06-12 13:04:00 화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확대 정상회담을 종료하고 업무오찬을 시작했다.

양국 정상은 이날 오전 9시 16분(현지시간, 한국시간 오전 10시 16분)께부터 9시 52분까지 약 38분간 '일 대 일' 단독 정상회담을 진행한 뒤 곧이어 배석자들이 함께 하는 확대정상회담에 돌입, 1시간 40분간 진행한 뒤 낮 11시 34분께 회담을 종료했다.

이로써 두 정상의 '담판'은 약 140분간 가량 진행된 것으로 보인다.

확대정상회담에는 미국 측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존 켈리 비서실장이, 북한 측에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리수용 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국제부장, 리용호 외무상이 배석했다.

AKR20180612083100009_01_i.jpg
▲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북미 정상회동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취재진 쪽을 바라보고 있다. / 연합뉴스

업무오찬에는 미국 측에서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 북미 사전 실무협상을 주도한 성 김 주 필리핀 미국 대사, 매슈 포틴저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 보좌관이 추가로 배석했다.

업무 오찬이 언제 종료될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단독 회담이 끝난 뒤 회담 결과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매우, 매우 좋았다"며 "큰 문제, 큰 딜레마를 해결할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 이날 오후 4시(한국시간 오후 5시) 이번 회담 결과를 설명하는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연합뉴스 = 특별취재단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