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18일 하동서 지리산 청학동 학술심포지엄

2018년 06월 13일(수)
한동춘 기자 dchan@idomin.com

국립공원관리공단 지리산국립공원사무소(소장 신용석)는 지리산의 문화적 가치를 높이고 향토적 관광콘텐츠를 발굴하기 위하여 오는 18일 하동군 문화예술회관 소강당에서 지리산 청학동 학술심포지엄을 연다고 12일 밝혔다.

이 심포지엄은 '한국인의 이상향 청학동을 찾아서'라는 주제로 1부 한국인의 이상향 청학동 개요, 2부 지리산과 고운 최치원 선생, 3부 지리산 청학동의 과거· 현재·미래를 소주제로 전문가 발표와 토론회를 한다.

이번 심포지엄은 최근에 발견된 불일폭포 완폭대 석각의 의미를 조명하고, 옛 기록과 설화에 나오는 여러 청학동 후보지의 실체를 규명하며, 나아가 지리산국립공원의 하동 지역을 청학동으로서의 명소로 조성하기 위한 구상과 공론화, 자료수집 등을 위해 마련되었다.

신용석 소장은 "탐방명소 조성을 위한 의견을 모으고자 심포지엄을 열게 됐다"고 밝혔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