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경수 지사 "채무 제로, 잘못된 재정운용" 비판

경남도 첫 간부회의서 비판…'재정건전성 강화' 의지 밝혀

2018년 07월 10일(화)
정봉화 기자 bong@idomin.com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홍준표 도정의 '채무 제로' 정책 논란과 관련해 "경남경제가 침체와 위기로 빠져드는 상황에서 (채무 제로 정책에 따른) 긴축재정을 추진했던 것은 재정운용 원칙에 맞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김 지사는 9일 첫 간부회의에서 "채무 제로는 애초 2017년까지 채무를 50% 수준으로 감축하는 계획대로 했다면 다른 시·도보다 모범적인 건전 재정이 됐을 것"이라면서 "그러나 2014~2015년 연속으로 도 부채 비율이 전국에서 가장 낮았는데, 무리하게 채무 제로를 추진하면서 문제가 생겼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재정건전성 강화라는 기조는 유지하되 비정상적인 재정운용은 고쳐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어 "채무 제로 논란은 과거 도정 지우기가 아니라 정상적인 재정 운용, 정상적인 도정으로 가기 위한 과정"이라며 "재정뿐 아니라 전반적인 도정도 정상화 과정, 미래지향적인 도정으로 봐달라"고 말했다.

공무원 정기인사에 대해선 "취임사에서 밝힌 대로 관례를 존중하며 진행하되 실력·능력, 적재적소 원칙이 실현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또 자신이 챙겨야 할 당면 과제로 네 가지를 꼽았다. 도지사 직속기구로 설치한 경제혁신추진위원회에서 추진할 경제·민생혁신, 내년도 국비예산 확보, 서부경남 KTX 재정사업, 여름철 안전관리다. 김 지사 "저는 도정 주요 핵심 과제에 집중하겠다. 나머지 주요 과제는 부지사와 실국본부장들이 책임지고 추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569892_435602_5827.jpg
▲ 김경수 경남도지사. / 경남도민일보DB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정봉화 기자

    • 정봉화 기자
  • 자치행정부에서 도청과 지역정치 등을 맡고 있습니다. 도정 관련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