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민단체 '기무사 계엄문건' 책임자 고발

2018년 07월 24일(화)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군인권센터와 참여연대 등 5개 시민단체는 23일 국군기무사령부의 계엄령 문건 의혹과 관련해 김관진 전 국가안보실장과 한민구 전 국방부 장관, 박흥렬 전 대통령 경호실장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단체들은 "추가로 공개된 계엄령 문건 세부자료의 내용은 기무사가 계엄령 실행을 매우 구체적으로 준비했다는 것을 확인시켜줬다"며 "이는 명백한 내란예비음모 행위이며, 기무사 단독의 행위라고 보기는 어렵다"고 주장했다. 군인권센터는 10일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과 소강원 기무사 참모장을 내란예비음모·군사반란예비음모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국방부와 법무부가 이날 합동수사단을 구성하기로 함에 따라 조 전 사령관 등 계엄령 문건에 연루된 민간인 수사 역시 '군·검 합동수사기구'(가칭)가 맡을 전망이다. /연합뉴스

23일 오후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현관에서 군인권센터와 참여연대, 민중공동행동 등 시민사회단체가 기무사 계엄령 문건 책임자 내란예비음모 혐의 고발장 제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