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취재노트]되먹임

2018년 09월 12일(수)
최환석 기자 che@idomin.com

예전에 시민사회부 기자로 지낼 때는 현장의 목소리를 많이 들었다. 자의든, 타의든. 기사를 쓰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목소리가 있었고, 섭섭하고 야속하여 마음이 언짢은 목소리도 있었다. 그 모든 되먹임 덕분에 지금까지 버틸 수 있었다.

문화체육부 기자로 지내면서도 현장의 목소리는 빠짐없이 듣고 있다. 문화예술계 종사자, 기관 관계자, 전문가 의견 같은 것들.

그러면서도 무언가 빠진 듯한 기분을 지우기 어려웠다. 사회부 기자 때 썼던 기사에 곧잘 달리던 독자의 댓글이나 반응이 최근 들어 감쪽같이 사라졌다는 것을 알아챘다.

비평·예고 기사 같은 일방적인 글만 쓰는 데 빠져 소통은 없이, 젠 체하고 있었던 것이 원인이지 않을까. 정작 들어야 할 관객, 독자의 목소리를 가까이 두지 않았던 것이 화근이겠다.

지난 7일 김해문화의전당 마루홀에서 제4회 김해 재즈 콘서트가 열렸다. 본사에서 주최한 공연이어서 취재에 나섰지만, 이날은 공연장을 찾은 관객 목소리를 듣는 데 오롯이 집중했다. 현장에서 한 관객이 공연 예고 기사를 봤다며 궁금한 점이 있다고 했다. 왜 영어로 된 곡명을 모조리 한글로만 풀어썼느냐고.

되도록 한글을 쓰려는 의도라고 설명은 했지만, 깜빡하고 한글로 풀어쓴 곡명 뒤에 괄호를 치고 영어 곡명을 적지 않았다는 사실 또한 깨달았다.

최환석.jpg

지면을 빌려 그때 질문한 독자께 고맙다는 인사를 전한다. 소중한 되먹임이 없었다면 잘못을 알아채지 못했겠다. 덕분에 기억이 났는데, 예전에 취재노트에 이런 말을 쓴 적이 있다. "부족한 점이 있다면 언제든 질책해주시면 고맙겠습니다. 무관심보다 견디기 어려운 건 없거든요."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최환석 기자

    • 최환석 기자
  • 문화부. 공연, 문화정책 담당. 레져도 함께. 제보/피드백 010-8994-43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