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언론 살아야 지역 살아"

대신협 주최 세미나…"지방분권·균형발전 필요"

2018년 10월 26일(금)
고동우 기자 kdwoo@idomin.com

24개 지역 일간지로 구성된 대한민국지방신문협의회(대신협)가 주최하고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후원하는 '국가균형발전과 지역언론의 역할' 세미나가 25일 국회에서 열렸다.

주초점은 균형발전과 언론이었지만 참석자들은 지방의 위기와 문재인 정부의 대응, 지방자치단체와 지역대학 등의 역할에 대해 폭넓게 논의했다.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은 기조연설에서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인구·경제·의료·복지 불균등이 매우 심각하다"며"문재인 정부는 이에 과거 정권과 다르게 균형발전을 주요 국정목표, 임기 중 해결 의제로 세워놓고 있다. 지역혁신 거버넌스 구축, 계획계약제도 시행, 균형발전 총괄지표 개발 등이 그 구체적 시작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중석 대신협 회장(강원도민일보 사장)은 "지방분권과 균형발전은 지역언론과 순망치한 관계다. 중앙의 과도한 자원이 지방으로 이양돼야 지방자치를 온전히 할 수 있고 지역이 주도하는 지역발전과 지역여론 형성이 가능하기 때문"이라며 지역신문지원특별법 일반법제화와 지역신문발전기금 고갈 위기 해소, 광고매체 선정권 지방 이양, 지역신문 포털사이트 게재 의무화, 신문구독료 소득공제 등을 촉구했다.

이어진 발표·토론에서 이기원 한림대 교수(국가균형발전위 위원)는 앞서 송재호 위원장이 언급한 지방-수도권-국가 동시소멸론을 좀 더 세밀하게 짚었다. 이 교수는 "2017년경부터 수도권 생산가능인구가 줄어들기 시작했고 출산율 역시 서울·경기·인천 등이 전국 최하위권에 머물고 있다"며 "결국은 인구 감소와 노동력 부족, 저성장 고착화로 귀결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특히 지역대학의 역할을 강조했다. 지자체 등과 연대해 연구·교육의 중심에 지역을 놓고 이론교육의 거대 실습장으로 지역을 활용하며 지역 인재 육성과 지역 고유 향토산업 발굴, 지역주민 조직화와 사업체 구축에 나서야 한다는 것이었다.

김택환 경기대 특임교수는 지역언론의 최대 과제는 역시 '민생경제'라며 구체적 대안을 제시했다. 김 교수는 "지역언론이 지역 경제발전의 미래 청사진을 보여줄 수 있어야 한다. 한 예로 미국, 일본, 독일 등 선진국의 비슷한 지역 경제구조와 정치 구조를 분석하면 될 것"이라며 "더 나아가서는 대표 산업과 '선도 모델'을 발굴해야 한다. 독일은 어느 지역이든 세계 최고의 경쟁력을 갖춘 선도 기업이 있다"고 했다.

대신협과 국가균형발전위는 이날 세미나에 앞서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상호협력 협약서'도 체결했다.

송재호 위원장과 김중석 회장은 "지역이 주도하는 자립적 성장기반의 토대가 되는 지역혁신과 함께 일자리 창출, 혁신도시 성장, 저출산 고령화 대응 등 지역의 내생적 발전을 위한 인적·물적 역량 강화에 공동 노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고동우 기자

    • 고동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