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팀만 남았다…봄배구 서막부터 열전 예고

V리그 남·여 플레이오프 돌입
내일 도로공사-GS칼텍스 격돌

2019년 03월 14일(목)
제휴뉴스 webmaster@idomin.com

V리그가 보름 동안의 '봄배구'에 돌입한다. 5개월여의 정규리그 일정을 마친 프로배구 도드람 2018-2019 V리그는 15일 김천체육관에서 열리는 여자부 한국도로공사와 GS칼텍스의 플레이오프 1차전을 시작으로, 포스트시즌 일정을 소화한다.

남녀 플레이오프는 3전 2승, 챔피언결정전은 5전 3승제다.

남자부 챔피언결정전이 5차전까지 펼쳐지면, 3월 30일에 2018-2019 V리그 일정이 모두 끝난다.

진짜 강팀만 남았다.

여자부는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한 흥국생명이 챔피언결정전 직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2위 도로공사와 3위 GS칼텍스가 남은 한 장을 놓고 격돌한다.

남자부는 정규리그 우승팀 대한항공이 통합우승을 꿈꾼다. 2위 현대캐피탈과 3위 우리카드는 챔프전 우승의 희망을 키운다.

2018-2019 봄배구는 서막부터 '열전'을 예고했다.

도로공사와 GS칼텍스는 여러 인연이 얽힌 라이벌이다.

두 팀 사령탑 김종민(45) 도로공사 감독과 차상현(45) GS칼텍스 감독은 '30년 지기'다. 우정의 깊이만큼이나, 서로를 편하게 대한다.

12일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포스트시즌 미디어데이에서도 둘은 거침없는 말로 전초전을 치렀다.

차상현 감독이 "나는 초등학교 때 배구를 시작했고, 김 감독은 축구를 하다가 중학교 때 배구에 입문했다. 중학교 때는 내가 김 감독에게 배구를 가르쳤다"며 "그때는 공도 올려주고, 내가 '이리로 오라'면 오고, '저리로 가라'면 가던 김 감독이 참 많이 컸다"고 선제공격을 했다.

김종민 감독은 "내가 생일이 빨라서(김종민 감독은 1975년 11월 3일생, 차상현 감독은 11월 7일생), 내가 형이다. 차 감독이 처음 포스트시즌을 치른다. 정규리그와는 다를 것"이라며 "차 감독이 승부에 집착했으면 좋겠다"고 받아쳤다.

▲ 지난 12일 오후 서울 강남구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도드람 2018-2019 V리그 포스트시즌 여자부 미디어데이에서 (왼쪽부터) 한국도로공사 김종민 감독과 문정원, 흥국생명 이재영과 박미희 감독, GS칼텍스 이소영과 차상현 감독이 우승 트로피를 배경으로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학창 시절을 함께 보냈지만, 두 사령탑은 완전히 다른 성향의 배구를 한다. 도로공사는 V리그에서 가장 베테랑이 많다. 당연히 노련미로 승부를 건다.

GS칼텍스는 가장 젊은 팀이다. 그만큼 '분위기'가 중요하다.

도로공사는 정대영, 배유나 등 센터 활용도가 크다. 측면 공격은 박정아와 파튜가 책임진다. 양쪽이 막히면 중앙에서 활로를 찾는다.

GS칼텍스는 알리, 이소영, 강소휘, 표승주 등 수준급 날개 공격수 4명을 보유했다. 퀵 오픈과 오픈 공격으로 '속도'를 조절한다.

남자부 현대캐피탈과 우리카드는 16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플레이오프 1차전을 치른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