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집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 출범

입력 : 2017-08-10 17:25:35 목     노출 : 2017-08-10 17:29:00 목
김희곤 기자 hgon@idomin.com

집배노동자들이 시민사회단체들과 함께 열악한 노동환경을 개선을 위해 본격적으로 집단행동에 나섰다.

10일 오전 10시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장시간 노동을 철폐하고 과로사·자살방지를 위한 시민사회 대책위원회' 출범식이 열렸다. 대책위에는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마창거제산추련, 정의당,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 등 각계 27개 단체가 참여했다. 대책위는 국민진상조사위원회 구성과 집배노동자 인력 확충을 요구했다.

집배노동자들은 살인적인 노동 강도를 더 이상은 참을 수 없다는 입장이다. 집배노동자들은 신도시 건설, 1인 가구 급증, 온라인 쇼핑 확산 등으로 택배 물량이 늘어 배달 주행거리가 하루 평균 80~100㎞에 달한다며 어려움을 호소한다. 과로·자살·교통사고 등으로 사망한 집배노동자가 올해만 12명이다.

그러자 우정사업본부는 지난 6월 19일 인력 증원과 그에 따른 노동시간 주 52시간 이하로 단축 등을 약속했다. 또한 최근 5년 간 우편물량이 51억 통에서 41억 통으로 감소했지만 집배원을 624명 늘렸다며 노동시간 단축을 위한 노력을 이어왔다고 밝혔다. 우정본부는 2013∼2016년 집배원 62명이 사망한 데 대해 과로 문제를 인정하면서 하반기에 100명을 충원하는 계획을 내놨다.

집배원.jpg
▲ 10일 오전 10시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집배노동자 장시간 노동철폐 및 과로사 · 자살방지 시민사회대책위원회가 출범을 알리고 국민진상조사위원회와 노동자 확충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집배노동자과로사대책위

이에 대해 집배노동자들은 10일 기자회견에서 한국노동연구원 분석 결과 주 55.9시간에 달하는 평균 노동시간을 근거로 집배노동자 4500명 확충을 요구했다. 또 노조와 우정본부 간 노동시간 등에 견해가 다른 데 대해 정부가 국민진상조사위원회를 꾸려 집배노동자 과로사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대책위는 "집배노동자가 매년 초장시간 노동을 견디고 있는데 우정본부는 120여 명이 남는다는 주장만 반복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도내에서는 마산합포·진주·함안·의령·밀양·사천·고성·산청우체국 등에서 집회가 잇따라 열리고 있다. 집회는 25일까지 이어질 계획이다. 집배노동자 40여 명은 지난 7일 마산합포우체국 앞에서 "절대적 인력 부족으로 새벽 5시 업무를 시작해 밤 9시가 넘어야 퇴근하는 경우가 태반임에도 우정사업본부는 우편사업 적자 논리면 펼치고 있다"며 "장시간 중노동에 짓눌려 사랑하는 가족과 따뜻한 밥 한 끼 제대로 못하는 삶"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역 집배노동자들은 각 지역구 국회의원 방문, 무료노동 거부, 대국민 호소문 배포, 1000만 명 서명운동 등을 펼칠 계획이다. 정동진 우정노조 창원우체국지부장은 "국민들에게 집배노동자의 열악한 노동환경을 알리고 이를 개선할 수 있도록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김희곤 기자

    • 김희곤 기자
  • 시민사회부 김희곤입니다. 마산지역 다양한 제보받습니다. 010-4037-10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