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마산합포구 옥계마을 해안에서 상괭이 사체 발견

입력 : 2018-05-17 09:33:10 목     노출 : 2018-05-17 09:34:00 목
김희곤 기자 hgon@idomin.com

창원시 마산합포구 옥계마을 해안가에서 멸종위기종 상괭이 사체를 발견됐다.

창원해경은 지난 16일 오전 11시께 창원시 마산합포구 구산면 옥계마을 앞 해안가에서 상괭이 사체가 있다는 신고를 받았다. 해경은 포획 흔적은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보존가치가 있다는 연구사 의견에 따라 사체를 국립수산과학원 고래연구센터(울산)로 보냈다.

해경은 170㎝, 둘레 90㎝ 크기 암컷 상괭이가 죽은 지 2~3일가량 지난 것으로 추정했다. 상괭이는 쇠돌고래과 고래로 몸집이 작고 등지느러미가 없는 것이 특징이다. 국립수산과확원에 따르면 상괭이는 우리나라에서는 서해안에서 주로 관찰되고, 남해안과 동해안 섬 주변 등에서도 나타난다.

해경은 “상괭이는 국제멸종위기종으로 바다에서 부상당한 것을 발견하거나 조업 중 그물에 걸렸을 때 빨리 구조될 수 있도록 신고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2.jpg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김희곤 기자

    • 김희곤 기자
  • 시민사회부 김희곤입니다. 마산지역 다양한 제보받습니다. 010-4037-10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