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오늘 소나기 소식…무더위는 계속

12∼14일께 태풍 '야기' 북상
"일시적으로 더위 주춤할 듯"

2018년 08월 10일(금)
김희곤 기자 hgon@idomin.com

역대급 폭염이 이어지는 가운데 10일 새벽부터 오후까지 경남 일부 지역에 소나기가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북상 중인 태풍이 12~14일께 한반도에 영향을 미치면서 더위는 다소 주춤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10일 예상 강수량은 20~60㎜다. 그러나 소나기가 더위를 해소하는 데 큰 도움은 되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부상지방기상청은 소나기가 내리는 지역에서 일시적으로 기온이 낮아지겠으나 소나기가 그치고 나면 금세 기온이 다시 오를 것으로 내다봤다. 이 때문에 오히려 불쾌지수는 높아질 수 있고 고온·다습한 무더위가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14호 태풍 '야기(YAGI)'가 서해안 쪽으로 북상하고 있다. 야기는 중심기압 994hPa, 최대 풍속 65㎞/h로 소형 태풍이다. 야기는 12일 오후 3시께 제주도 서귀포 남남서쪽 약 370㎞ 부근 해상, 14일 오후 3시 백령도 서남서쪽 약 200㎞ 해상까지 이동할 것으로 관측됐다. 서해안은 직접 영향권에 들 수도 있다. 다만, 태풍 경로가 유동적이어서 앞으로 발표될 기상 정보를 지켜봐야 한다.

부산지방기상청 관계자는 "태풍이 오면서 현재 한반도에 자리 잡은 북태평양 고기압의 약한 부분을 밀어내면 일시적으로 더위가 주춤할 수 있다"면서도 "다만 오래가지는 않을 것이고 태풍 이후 내달까지 당분간 더위는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위험에 대비해야 할 수도 있다. 태풍은 중심에서 오른쪽이 상대적으로 비·바람이 강한 '위험 반원', 왼쪽이 안전 반원으로 불린다. 위험반원에 들어간 지역은 북반구의 편서풍과 맞물려 풍속이 빨라지고 파도가 높아지며 빗줄기가 굵어진다.

신문 구독을 하지 않고도
경남도민일보를 응원하는 방법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김희곤 기자

    • 김희곤 기자
  • 시민사회부 김희곤입니다. 창원지역 다양한 제보받습니다. 010-4037-1080